알림마당

정전65년 기념 중립국 감독위원회(NNSC) 전시관 개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24 00:00:00

정전65년 기념 중립국 감독위원회(NNSC) 전시관 개관

 

- 캠프그리브스 NNSC 전시관에서 50년대 DMZ 관련 전시회 개최 - 

- 27일 중립국 감독위원회 4개국 및 32개국 외교사절단 참여 오프닝 행사 -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27일 정전65년을 기념해 파주 캠프그리브스에 중립국 감독위원회(NNSC) 전시관을 개관하고 오프닝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 주제는 중립국 감독위원회(NNSC)가 본 1950년대 DMZ Korea’DMZ 일원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대중에게 홍보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정전협정 이후 판문점에 머물며 임무를 수행한 NNSC의 사진 및 물품들로 NNSC 기획전시, 북한 관련 사진전, 판문점 도보다리 등의 전시를 준비했다.

 

기획전시가 열리는 NNSC 전시관은 과거 미군이 사용하던 퀸셋막사를 영구 전시관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이곳에선 과거부터 현재까지 판문점에 머물렀던 중립국 감독위원회 대표단이 촬영한 1950년대 초기 DMZ, JSA의 사진과 소장품을 볼 수 있다.

 

북한 관련 사진전은 부사관 숙소(BEQ) 2개 관에서 각각 체코슬로바키아와 폴란드 감독위원회가 찍은 사진과 폴란드 다큐멘터리 작가 욜란타 크리소바타가 제공한 사진을 전시한다. 1관의 전시는 정전협정 직후 체코슬로바키아 파견단이 촬영한 사진들로 1953년부터 3년 동안 북한사람들의 일상을 볼 수 있다. 2관에서는 1951년부터 1959년까지 폴란드에 머물던 북한 전쟁고아들에 대한 다큐멘터리 사진이 전시된다.

 

THE BLUE BRIDGE”- Feelings and Emotions는 중립국 감독위원회 스위스파견단으로 근무하던 다니엘 토마스 팔러 장교가 야간에 촬영한 도보다리 전시다. 관람객에게 도보다리를 건너며 느꼈던 감정을 간접적이나마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자 준비되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전쟁과 이데올로기의 갈등이 존재하던 1950년대 한국 DMZ에서도 평화와 희망의 씨앗이 자라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더욱이 전시관 오프닝 행사에는 중립국 감독위원회를 맡은 4개국 외에도 32개국의 외교사절단이 참여하며 평화에 대한 세계의 염원을 다시금 확인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한편, 중립국 감독위원회(NNSC)1953년 한국 전쟁 정전협정 체결과 함께 북측과 남측의 관계를 통제하는 역할을 하기 위해 등장하였다. NNSC는 총 4개의 국가로 구성되는데 한국 유엔 사령부가 스위스, 스웨덴을, 북한과 중국 측에서 폴란드와 체코슬로바키아를 지명했다. 주요 목적은 한국전쟁 이후 휴전상황 감시로 공식 종전 선언이 이루어질 때까지 정전상황을 감시하는 것이다. 현재는 대한민국 측에만 스위스와 스웨덴이 남아 있으며, 폴란드는 본국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